• 공간
  • 건축
  • 리움의 건축물은 과거, 현재, 미래를 상징하며
    3명의 세계적인 건축가의 협업으로 설계 되었습니다.
  • 리움미술관은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남산자락에 배산임수(背山臨水)의 지세를 지닌 한남동에 자리하 여 ‘자연과 건축의 조화’를 가장 적절하게 이루고 있습니다. 대지 700평(2,300㎡)에 연면적 3,000평(9,800 ㎡)인 M1과, 대지 500평(1,800㎡)에 연면적 1,500평(5,200㎡) 규모인 M2는 각각 고 미술과 현대미술 상설 전시를 위한 공간이며, 미술관 입구에 자리한 아동교육문화센터는 대지 1,200평 (4,000㎡)에 연면적 3,900평(13,300㎡)으로 다음 세대의 창의력 증진을 위한 교육 관련 시설입니다. M1과 M2는 ‘이미 널리 공인 받은 예술 작품’을 전시합니다. 그와 달리 교육 기능과 기획 전 시 기능을 겸하는 아동교육문화센터는 ‘현재 진행 중’이거나 ‘장래 표출될 예술’의 형식을 수용하는 자유분 방한 공간입니다. 이 세 건축물은 건축가의 개성을 드러내는 다양한 재료와 혁신적 기법이 사용되었습니다.

  • 마리오 보타는 흙과 불을 상징하는 테라코타 벽돌로 우리나라 도자기의 아름다움을 형상화했으며, 장 누벨은 세계 최초로 부식 스테인레스 스틸과 유리를 사용하여 현대미술의 첨단성을 표현했고, 렘 쿨하스 역시 흔치 않은 재료인 블랙 콘크리트를 사용한 블랙박스를 선보이며,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미래적 건축 공간을 구 현했습니다.
    리움미술관의 건축 설계는 세계적 건축가, 마리오 보타, 장 누벨, 렘 쿨하스, 세 사람이 맡았습 니다. 하나의 미술관을 위해 각기 개성이 다른 우리 시대 최고의 건축가들이 모인 것은 세계 속에서도 그 예가 드문 역사적 사건입니다.
  • M1은 스위스 건축가 마리오 보타(Mario Botta)가, 그와 나란히 들어선 M2는 프 랑스 건축가 장 누벨(Jean Nouvel)이 디자인한 작품입니다. 이 미술관 건축물은 네덜란드 출신의 건축가 렘 쿨하스(Rem Koolhaas)가 설계한, 아동교육문화센터와 함께 문화 공익 단지를 이루게 됩니다.
    이 세 사람은 그 디자인의 독특함과 도시 문화를 해석하는 참신한 시각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은 건축 가들입니다. 각기 강렬한 건축적 개성들이 1996년부터 8년이란 시간을 거치면서 조화를 이루어 낸 복합 문 화 공간인 리움미술관은 그 건축물들 자체로 현대 건축의 주목할 만한 세계적 컬렉션이 될 것입니다.
  • 마리오 보타 M1 건축가
  • M1
  • 장 누벨 M2 건축가
  • M2
  • 렘 쿨하스 아동교육문화센터 건축가
  • 아동교육문화센터
  • 개인정보 처리 방침 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보기
  •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, 이를 위반 시 정보통신방법에 의해 형사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.
    검색
    오늘 하루 보지 않기